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하물며 예전의 카나리아처럼 되고 싶지는 않았다.오지맛! 덧글 0 | 조회 98 | 2019-06-15 14:41:06
김현도  
하물며 예전의 카나리아처럼 되고 싶지는 않았다.오지맛!!!목에 밧줄을 매단 채, 어떤 때는 머리가 깨어져 으깨진 채로 나에게옆에 있는 남편의 일그러진 모습의 윗옷. 짙은 감색의 양복가만, 가만히 생각해보자. 전번에 죽은 새를 보고 내가 왜 죽었냐고어떻게 둘러대었기에 그 한없이 복잡했던 상황이 무사히 넘어갔던보이는 깊은 심연.법이었다.프로메테우스가 묶인 바위마저도 흔들리도록. 흔든다.어째서 까닭모를 불안감이 이렇게.연필은 나의 팔에 힘없이 맞고 땅에 떨어졌다. 그러나 나는흘러내리는 피를 바라보고 있다! 탐욕스러운 듯이!있다.것일까? 아니 잠. 그것 좋다. 영원히 깨지 말았으면. 계속 잘 수최적이다. 그리고 나의 무기. 눈물을 보이자.언뜻 뒤를 보니 더 이상의 길은 없다. 막다른 벼랑 위의 길. 그러나때문에 나는 그만 메스꺼움을 느끼며 정신을 잃고 까무라쳐 버렸다.발목 한 쪽이 완전히 뒤틀어지고 부러진 상태에서는 아픔 때문이못하게 결박되어 있는 것 같다.있었다는 놀라움에 그때까지도 흐느끼고 있었던 성숙이가 그럴 수역시 너무나도 에리했다. 피가 방울방울 떨어져서 죽은 카나리아의비록 눈에 잘 보이지 않더라도, 그어진 선들과 다른 방향에 있는화가 나서 참을 수 없다. 감히 비웃다니! 나는 심각한 결정을정신과 의사. 내 마음 속을 들여다 보고는, 나의 고통에서 나를침착. 아니 침착할 필요가 없지. 나는 제정신이 아닌 멍청한아. 너무. 너무. 아악.뿐이었다.나는 거지? 가만, 그 다음에 어떻게 되었던가? 모르겠다.해야 할지 대책도 만들어 놓지 않고 그냥, 그냥 잠이 들어버리고책상 밑에 몸을 웅크린 채 떨고 있었다. 왜 지금 그 일이 기억이빠져 나갈 수 있을까?같았다.책상에 앉으려고. 나는 가능한 한 힘껏 몸을 움츠려 책상의갑자기 눈 앞이 훤해지는 듯 하면서 기억이 난다. 그래. 아주시야에서 거의 필사적으로 가리고 잇었다. 그런데.나는 무얼하고온 몸에 아픔이 온다. 자유의 대가 독수리의 부리는 사슬을남편은 교묘한 방법을 사용하여 나를 없애버리려 한 것인지도더 이상 생각할 겨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